드디어 왔습니다. 그리고 며칠 동안 사용을 해봤습니다.
크기는 광고에 나오든 곳처럼 일반 노트북의 키보드와 동일합니다.


Fn + C 단축키로 블루투스를 통해 연결이 됩니다.

손에 익은 익숙한 크기이고, 키의 배열도 좋습니다.


편하고 쉽기만 한 아이맥이지만, 사용자를 처음에 가로막는 장애물은
바로 한영전환입니다. 윈도우 환경에서는 '한/영' 키를 누르면 되는
아주 쉬운 일이지만, 
아이맥에서는 이 '한/영' 키가 없으니,
도대체 어떻게 해야하는지 감이 잡히지 않습니다.

물론, 지금이야 키맵핑 하는 유틸리티를 통해 윈도우즈 처럼 
오른쪽의 Command 버튼을 한영전환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처음에는 정말 키보드에 손을 댈 수도 없는 높은 벽이었습니다.
(iOS는 지구본 마크로 언어를 쉽게 변경할 수 있습니다만)

무선 모바일 키보드는 항상 이 한영변환이 쉽게 되는가
그렇지 않은가를 주목했습니다.

윈도우 환경이야 당연히 잘 되지만,
애플 환경에서는 한영변환을 하기 위해 잘 누르지 않던

키보드의 조합을 눌러야 하니, 알게 모르게 불편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 PIS net 키보드는 어떨까요?

Fn + Q, W, E 이렇게 단축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Q(Android), W(Windows), E(iOS). 
이렇게 3가지의 OS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블루투스로 키보드는 연동한 후, 한 번만 자신이 연동한 OS로
저 단축키를 눌러주면 
한영변환이 그 OS에 맞춰서 동작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2개 기기, 3대 기기에 연동되는 그런 기능보다
이렇게 OS에 최적화하여 구성하는 것이
더 괜찮은 선택이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벗님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말이죠.


키보드를 대치하는 물렁하거나 미세하게 터치하는 것이 아닌
일반적으로 자주 사용하는 
키보드를 누를 때와 동일한 촉감과
모바일 키보드로서 갖춰야 할 단단함, 크기, 무게 등을 
고려해봤을 때
최적의 선택을 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단단함을 체크해보기 위해 일부러 바닥에 떨어뜨린다던가,
망치로 치고, 
총을 쏘고 하는 등의 그런 테스트는 하지 않았습니다.
벗님이 사용할 목적이지, 어떻게까지 하면 망가지고 부숴질까를
확인하기 위함은 아니니까요.


충전 후 어느 정도 사용해야 방전이 되는지는
아직 확인해보지 않았으며, 
이후로도 테스트할 계획은 없습니다.

벗님이 일하는 곁에는 항상 노트북이 있고 
전원 케이블이 연결되어
있으니, 그렇게 많은 시간을 이 키보드를 이용하게 되지는 않습니다.


지금 이 글은 이 PIS net 키보드를 이용해 작성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쉽게 글을 작성할 수 있을 만큼, 괜찮은 성능을 보여줍니다.

자, 이제 그럼 단점이 뭐가 있을지 확인해봅시다.

키보드는 각 키보드마다 눌리는 강도와 감촉이 다릅니다.
이 키보드도 강도와 감촉은 여느 비슷한 키보드와 같지는 않습니다.
미묘하게 다릅니다만, 크기와 자판 배열이 익숙함으로 이런 차이는
잘 느껴지지 않습니다.


첫 째, 아직 벗님이 익숙하지 않은 탓인지, 아니면 뽑기의 문제인지
다른 키보드에 비해 스페이스 키가 
잘 안 눌리는 것 같습니다.
동일한 강도로 키보드들을 누르는데 유독 스페이스 키가 안눌리는
경우가 
종종 발생됩니다.

그럼 스페이스 키를 조금 더 강도를 더해서 누르면 되지 않겠냐라고
되물으실 수도 
있겠지만, 그런 건 생각하기도 전에 이미 한 문장을
완성시켜 버리는 경우가 많아서 실전에서는 
그런 생각을 할 겨를이
없습니다. 그냥 한 문장을 다 써놓고 보니 스페이스가 안 눌린
경우가 
가끔 발견되는 것이죠.
하지만 이런 사소함도 쌓이다보면 불편함이 될 수 있습니다.


혹시 제가 구입한 키보드만의 뽑기 운일 수도 있습니다.
동일한 다른 제품은 아직 만져보지 못했으니 
알 수 없습니다.
스페이스가 아예 안 눌린다는 것은 아니며, 한 페이지 글을 작성하면
한 두 번 
안 눌리는 경우가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 저는 노트북 키보드는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왼쪽 오른쪽 ctrl 키를 모두 사용합니다. 
일반적인 키보드들은 윗쪽을 살짝 높일 수 있는 짧은 다리가 있는데,
벗님은 항상 펼쳐 놓습니다.

그렇게 하고 키보드를 치는게 편하거든요.
손가락이 너무 책상으로 깊이 내려가지 않아도 되고 
뭔가 앞쪽이
살짝 높은 것이 더 자연스럽습니다.
하지만 이 모바일 키보드는 그게 안됩니다.

좌우를 흔들리지 않도록 지탱해주는 지지대가 있지만,
살짝 앞을 들어주는 다리는 없습니다.


후속 모델이 출시된다면 이 부분도 조금 고려해주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지금이 좌우 대칭이나 위아래 균형이 잘 맞긴 하지만,
약간의 아쉬움이긴 합니다.


크나 큰 단점들이 있으면 이런 사소한 아쉬움을 표력하지 않을테지만,
이 제품 그런 점을 
제외하고는 지적할 것이 별로 보이지 않습니다.
모바일 키보드가 갖춰야 할 점들을 제대로 
잘 기획하고 만들어낸
제품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렴한 가격도 한 몫 하고 말입니다.


이상, 벗님이 사용하고 있는 모바일 키보드에 대한 리뷰였습니다.

( 이 제품은 어디서 제공받거나 협찬을 받을 것이 아닌,
 벗님이 직접 구매하고 사용하면 쓴 글입니다. )



* 원문은 이 PIS net에서 작성하였으며, 일부 사진의 편집과 글의 편집은
  윈도우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아직 Tistory iOS 앱에서는 윈도우 환경만큼 사진 편집이 편리하지는 않습니다.

* 윈도우10에서는 한영전환이 원활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는 글이 보이니,
  저도 한 번 확인해보고 관련하여 글 내용에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2016/07/22)


벗님의 관련 포스트 :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벗님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루아이 2016.08.16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감사해요
    안그래도 아이패드프로 산지가 얼마안되었는데
    일때문에 엄청 쓰고 있거든요.
    근데 한영키 어떻게 하는줄 몰라서 되게 복잡하게 썼었는데
    덕분에 해결되었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