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흘러나왔던 루머대로 iPhone 7에서 3.5파이 이어폰 잭이 제거되었다.

키노트에서 '용기'라고 표현한 것처럼, 100년 넘게 사용되고 있는 이 오디오 규격을
없애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초고가의 이어폰, 헤드폰들은 이미 아이폰처럼 저렴한 가격은 훌쩍 뛰어넘고 있다. 그 이어폰과 헤드폰들이 아이폰에 직접 방법이 사라지는 것이다. 물론, 중간에 연결 잭을 이용하면 된다지만 거추장스러운 임시 방편이다.

대세, 흐름은 무선이다. 앞으로 몇 년 앞으로 다른 스마트 폰들도 이어폰 잭이 사라질 것이다.


어느 집이나 한 상자 이상은 가지고 있었던 플로피디스크가 이제는 한 시절의 유물처럼 되어버렸다. 플로피디스크도, 플로피디스크를 읽어드리는 드라이브도 이제는 볼 수가 없다. 그 자리를 CD가 대신했지만, 이제는 CD도 USB Disk에서 그 자리를 넘겨주고 있다. USB는 계속 살아남을까, 글쎄, 더 작은, 더 고용량의 무엇으로 변해갈 것이다. 궁극적으로는 결국 크기를 알 수 없는 클라우드와 이를 연결하는 수단만 남게 될 것이다.

이미 몇 년 전부터 아이폰의 이어폰 잭을 사용하지 않는 사용자들도 꽤 된다고 한다. 시대의 흐름보다 조금 앞서 무선의 환경을 즐기고 있다.

벗님도 그 흐름에 한 번 올라탄 적이 있었는데, 결론을 말하자면 실망스러운 음질이었다. 확연하게 떨어져 버린 해상도, 뭔가 조금 탁해져 버린 그 소리는 영 마음에 들지 않았다. 아마 초창기여서 그랬던 탓도 있을 것이고, 그리 값비싼 장비가 아닌 탓도 있을 것이다. 지금은 더욱 좋은 음질을 보여준다는 이야기가 많으니 살짝 솔깃하기는 하다.

이번에 애플에서 출시하는 에어팟에서는 이런 경우가 발생하지 않을 것 같지만, 당연히 블루투스로 연결되었을 것이라 짐작하고 아이폰의 음악을 켰는데 이어폰에서는 소리가 나오지 않고, 커다란 음악 소리가 조용한 사무실을 쩌렁쩌렁 울려댔던 기억은 지금 생각해서 등줄기가 서늘하다. 유쾌하지 않은 사용자 경험이었다.

벗님은 현재 iPhone 6S 플러스를 사용 중이다. 성능도 좋고, 등이 휜다든가 그런 현상도 없다. 물론, 애플에서 공식적으로 말을 하지는 않지만, 적당히 방수되고 있다고 알고 있다. 한 시간 정도 물에 담가두고 타이머를 작동시키는 영상을 유튜브에서 본 적도 있다. 실행하지는 못하겠지만, 그 정도라면 몇 방울 아이폰에 물이 튀는 것에는 신경 쓰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코스트코에서 작은 헤드폰은 무심하게 껴봤다가 깜짝 놀랐다. '아, 이렇게 편안하고 소리가 좋다니' 매번 애플 인이어 이어폰만을 사용했었는데, 점점 연결 잭이 나약해지는가 싶더니 한쪽 소리가 나오다가 나오지 않다가 하는 현상이 발생했다. 너무도 연약한 이어폰 케이블. 예쁜 것도 좋지만 단단하게 제품을 만들어주면 좋으련만, 애플은 예쁜 것에 목숨을 걸고 있다.

그래, 이번에 이어폰 대신 헤드폰을 하나 구매해보자. 코스트코의 헤드폰을 두 번 적도 만지작거리는 동안, 커뮤니티에서 헤드폰이 하나 눈에 띈다. 잠시 고민, 다시 고민, 또 고민하고는 저녁 늦게 결정을 하고 결재를 시도했다. 아, 우리나라 쇼핑몰들은 지름신을 방어하기 위해 너무 ie 위주로 환경을 구축해놓았다. 벗님의 의지는 그 저녁을 넘기지 못하고 꺾였다. 쳇!

그리고, 다음 날 아침, 정확히 말하면 몇 시간 후. 데스크탑에서 ie를 열고 결제를 하고 기분 좋게 흥얼거리며 출근을 했다. 아, 헤드폰. 헤드폰이라.

이틀째 되는 날, 드디어 헤드폰이 도착했다. 커다란 상자, 하지만 가벼운 무게. 그 가격에 맞춰 상자의 포장도 조금은 고급스럽다.

이어폰을 꽂았다.
이어폰, 그래, 벗님은 이어폰을 꽂는 헤드폰을 구매했다.

예전에 경험했던 무선 환경의 떨어지는 음질이라는 선입견도 조금 작용하긴 했지만, 이어폰을 매번 충전해야 한다는 것도, 배터리가 떨어지면 사용하지 못한다는 것도 심리적으로는 조금 불편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게 되었다.

음악을 들어보자,
음악을.

아,
소리가 다르다.
해상도가 다르다.

다른 장르의 음악을 들어보자. 어디에 특화된 거지? 확인해야 했다.

보컬이 돋보이는,
베이스가 두드러지는,
현악기가 잔잔하게 깔리는,
신나는 비트..

아, 장르가 문제가 아니었다.
그냥 소리가 다 좋다.

익히 알고 있던 예전 노래들을 하나둘 찾아가며 들어보았다.
다르다, 브라운관에서 디지털TV로 바뀌듯, 소리가 달랐다.


* 이 MDR-1A 리뷰 포스트는 벗님이 개인적으로 구매해서 사용하며 작성했습니다.
* 벗님이 구매했던 가장 첫 번째, 당연히 가장 고가의 헤드폰이었습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벗님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